Loading...
(3초쯤...)
반응형

노쇼백신보다 잔여백신이 더 넓은 개념인 것 같습니다. 마른수건 쥐어짜기 수준의 효율적인 주사 기술 덕분인 것이죠.
아무튼, 현재 코로나19 백신은 공급보다 수요가 더 많은 상황입니다. 그래서 잔여백신이 나온 병원을 찾아보면 교통편 안좋은 구석탱이에 있는 경우가 많더군요. 그래서 지도를 보면서 잔여백신이 있는 병원을 찾으면 백신을 맞으러 갈지 결정하기가 쉬울 겁니다.

 

5월 27일 오후 1시부터 네이버, 카카오 지도와 연계된 잔여백신 예약 서비스가 시작됐는데, 둘 중 어느 서비스가 더 편할지 살펴봤습니다.

 

먼저, 네이버지도.

 

▼ 상단에 "잔여백신"이라는 버튼이 바로 보이더군요. 누르기만 하면 되므로 편했습니다.

 

▼ 버튼을 눌러봤는데, 키보드로 직접 "잔여백신"이라고 입력한 것과 결과가 같습니다.

지도의 병원명 주변에 잔여백신 수량이 나옵니다. 직관적이네요.

하단의 "목록보기" 버튼을 누르면 병원 목록이 뜨겠지요?

▲ "잔여백신 보유 병원"을 체크하면 확인이 좀 더 빠를 것입니다.

 

▼ 병원 목록에서 코로나19 백신 예약신청, 알림신청을 할 수 있었습니다.

 

다음은 카카오맵.

 

▼ 메인 화면 상단에 "잔여백신 실시간 예약" 버튼이 있습니다. 네이버맵과 유사합니다.

 

▼ 버튼을 눌러봤는데, 키보드로 직접 "잔여백신 실시간 예약"이라고 입력한 것과 결과가 같습니다.

병원 목록이 먼저 나오네요. 목록이 지도 전체를 가려버립니다. 덕분에 속도는 빠르겠네요.

 

▼ 검색어를 "잔여백신"으로 입력해도 같은 결과가 나오더군요.

 

다음은 카카오톡.

 

▼ 하단의 # 버튼을 누르고 상단의 "#잔여백신"을 선택하면 카카오맵과 연계된 잔여백신 창이 뜹니다.
카카오맵을 이용할 때와는 다르게 주의사항이 가장 먼저 뜨네요.

 

▼ 주의사항을 넘기면 네이버지도처럼 지도 화면에 잔여백신이 나옵니다.
(카카오지도 이용할 때보다 직관적이어서 편한 것 같습니다. 대신, 속도를 희생한 것 같네요.)

 

코로나 잔여백신 7개 이상초록색, 4~6개노란색, 3개 이하빨간색 표지가 접종기관 위에 나타난다고 하던데, 제가 살펴본 곳들은 "잔여백신 없음" 뿐이어서 확인을 못했습니다.

 

어디선가 주워들은 정보들을 추가로 적어보면...

 

① 코로나 잔여백신 당일 예약은 선착순이며, 잔여 백신 물량만큼의 예약이 접수되면 추가 예약은 불가능하다고 하네요.

 

② 잔여 백신 조회 화면에서 원하는 위탁의료기관을 최대 5개까지 등록하면 잔여백신 발생시 알림을 받아 예약을 진행할 수 있다고 합니다.

 

③ 이미 접종을 받았거나, 사전예약 시스템(인터넷)으로 예약을 했거나, 30세 미만이거나, 예약 후 노쇼했을 경우에는 잔여백신 예약을 영영 못한다고 합니다.

①광고 차단 플러그인 해제 후 새로고침(F5)
②글주소 복사 ▶ Ctrl+Shift+N(시크릿탭) ▶ 붙여넣고 엔터

① 또는 ②의 방법으로 본문을 볼 수 있습니다.
(Please turn off AdBlock Plug-in.)


p.s. 광고에도 여러분이 관심을 가질만한 정보가 녹아있을 수 있습니다.


댓글 0

댓글!! 작은 정보를 남겨주세요. 다른 분들께 큰 도움이 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