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차단 플러그인 해제 후 새로고침(F5) 하시면
컨텐츠를 정상적으로 볼 수 있습니다.
(Please turn off AdBlock Plug-in.)

Avermedia Godwit 310 USB마이크


Avermedia Godwit 310(AM310) USB마이크는 16.5만원(2017년 6월 기준) 정도 되는 제품인데요, Avermedia는 Sound와 Vision에 관련된 제품을 다양하게 내놓는 업체인 만큼(+가격이 높은 만큼) 기능과 편의성을 어느 정도 선에서 절충시켰는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시작 전에 말씀드리고 싶은 점은... 마이크는 소리의 품질에 굉장히 많은 영향을 미친다는 겁니다.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요.

마이크 선택시 필수 고려요소들은 ①감도(너무 작게 수음되지 않는지), ②자체 노이즈(소리에 화이트노이즈가 과하게 들어가면 안 됨), ③왜곡이 적을 것(특정 대역이 강조되면 목소리 톤이 변할 수 있음) 정도가 있겠고, USB마이크라면 사운드카드(의 입력단) 기능이 포함되므로 ④ADC(Analog to Digital Converter)의 품질(증폭성능 및 노이즈), ⑤장치드라이버의 기능&완성도 ⑥기타 편의기능까지 생각하게 될 것입니다.


각설하고, 시작하겠습니다.


▶ 다나와 링크 : http://prod.danawa.com/info/?pcode=5166033


1. S P E C

Avermedia Godwit 310 AM310 스펙

▲ 출처 : http://www.avermedia.com/gaming/product/audio/godwit-310


스펙 설명을 좀 하고 넘어가겠습니다.

단일지향성 마이크의 수음 패턴(폴라 패턴)은 아래와 같습니다.


단일지향성 마이크 폴라패턴


우측 상단 동심원 한 칸당 단위는 5dB이고, 정면에서 100% 크기로 받아내는 소리를 측면/후면에서는 몇 dB만큼 작게 수음하는지를 표현한 겁니다. 단일지향성 마이크는 측면에서 정면보다 5dB정도 작게(대략 절반 정도), 후면에서 정면보다 20dB 정도 작게(대략 8배 이상) 수음하므로 정면의 소리를 받는 데 특화되었다고 보면 되겠습니다.


인간의 가청대역은 20-20,000Hz이므로 반응 주파수도 충분하고, 비트 레이트/샘플링 레이트도 가청대역을 담아내는 데 모자람이 없어보입니다. 다만 감도가 -60dB로 다소 낮아보이는데(6dB 줄어들 때마다 2배씩 작게 수음됩니다.), 이건 수음능력 비교 항목에서 언급하도록 하겠습니다.


2. AM310 언박싱

Godwit 310 AM310 박스


▲ 마이크 본체 무게만 500g쯤 되고 스탠드도 이걸 버텨야 되므로, 구성품 전체가 들어간 박스의 무게는 제법 묵직한 편입니다. 크기도 하고.


Godwit 310 AM310 박스 개봉


▲ 열어보면 4/5 정도는 마이크가 차지하고, 1/5 정도의 공간에는 다국어 퀵가이드와 스탠드(조립식), USB케이블이 정리되어 있습니다.


Godwit 310 AM310 스탠드 구성품


▲ 스탠드를 꺼내보면 부품이 개별 포장되어있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3. 본체 & 스탠드

Godwit 310 AM310 크기 size


▲ 성인 남자 손바닥만한 마이크 본체.


ETM-001 MKE-400 size


▲ 참고로 비교용으로 준비한 샷건마이크(MKE-400. -34dB)와 증폭마이크(ETM-001. -23dB). 감도 스펙은 이 둘이 AM310보다 좋습니다.


AM310 스탠드 조립 완성


▲ 나사산은 스탠드 바닥부분 하나만 플라스틱이고, 나머지(마이크&스탠드) 나사산은 전부 메탈재질이라 마모에 강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AM310 스탠드 가동범위 각도 angle


▲ 스탠드 관절의 앞/뒤 가동범위는 이렇습니다. 실사용시 뒤로 젖혀서 쓰진 않겠지만요.


Avermedia Godwit 310 스탠드에 거치


▲ 정상적으로 세워 쓰면 이런 모습이겠죠.


Avermedia Godwit 310 전환 스위치


▲ 뒷면에는 PC사운드를 출력할지(마이크 소리까지 동시출력되게끔 세팅 가능), 마이크 소리만 모니터링할지 선택하는 스위치가 있습니다. 모니터링 모드로 설정시 이어폰으로는 잘 들리는데 외장레코더에 연하면 비정상적으로 노이즈가 끼더군요. 꾸준히 테스트 해봐야할 것 같습니다.



4. 장치 드라이버

Avermedia Gidwit 310은 USB 플러그앤플레이로 작동합니다. 비슷한 제품군이라도 개별 모델마다 드라이버의 세부 항목들이 달라지기도 하고 그게 편의성을 좌우하기도 하므로, 눈에 띄는 설정 항목들만이라도 소개하고자 합니다.


Avermedia Godwit 310 드라이버


▲ 먼저, 재생 관련 장치. 특이점은 없습니다.


Avermedia Godwit 310 Driver


▲ 레벨과 좌/우 밸런스를 설정할 수 있는 항목이 있습니다.


AM310 Driver


▲ 이런 EQ들이 보이고...


AM310 드라이버


▲ 출력 음질 설정 항목은 이렇습니다.


Godwit 310 장치 드라이버


▲ Dolby Atmos 같은 헤드폰용 가상 서라운드 음향을 적용할 수 있었습니다.


USB마이크 드라이버


▲ 다음으로 녹음 관련 장치. 전용 스테레오 믹스 장치는 없습니다.


USB 마이크 AGC


▲ 특이하게 AGC가 보이는군요.


USB 마이크 레벨


▲ 대신 마이크 증폭 기능이 빠졌습니다. 오직 레벨 설정에만 의존해야 함.


마이크 음질 설정


▲ 스펙대로 DVD 음질까지 커버 가능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5. 수음능력 비교 & AGC

비교 대상을 곁들이고, 파형으로 보여드리는 게 전달성이 좋을 것 같네요.


Avermedia AM310 ETM-001 MKE-400


▲ 대조군은 샷건마이크(MKE-400. -34dB)와 증폭마이크(ETM-001. -23dB). 사진처럼 집음거리를 동일하게 맞추고, 마이크와 입의 거리는 25cm정도로 잡았습니다.


ETM-001 Goldwave


▲ 증폭마이크는 노이즈를 최대한 억제했을 때 이정도 크기의 파형을 끌어낼 수 있었습니다. 노이즈 상관없이 최대로 증폭시키면 파형이 2배 가까이 더 커지고, 심지어 소리가 깨지기도 합니다. 그만큼 먼 거리의 소리까지 잡을 수 있습니다(회의녹음(6인 테이블)까지 수음 가능.).


MKE-400 Goldwave


▲ 동일 세팅으로 샷건마이크를 통해 수음했더니 파형이 1/3 ~ 1/4 수준으로 줄어들더군요. 


AM-310 AGC Off


▲ Avermedia Gidwit 310 마이크는 (AGC Off 상태에서) 레벨을 최대로 설정했음에도 샷건마이크보다 파형이 작게 나왔습니다. 스펙상 감도와 거의 일치하는 결과값이며, 이정도면 (과장 조금 보태서) 다이나믹 마이크 급입니다.



▲ 아마... 이렇게 마이크에 바짝 붙어야만 레벨이 적당해질 겁니다.





▲ 이 상태에서 스테레오믹스 세팅 후 컴퓨터 소리를 녹음해봤는데, 듣는 사람이 다소 불편함을 느낄 수 있을만큼 볼륨 작았습니다.(굳이 플래시파일로 올리는 이유는 노멀라이저 적용을 막으려고요. 있는 그대로 들으시라고...)


하.지.만.

AGC(Auto Gain Control)를 켜면 얘기가 달라집니다.


AM 310 AGC On Stereo Mix


마이크 레벨을 70% 언저리로 줄였음에도 증폭이 너무 잘 되는 바람에 Peak, 치찰음, 파열음으로 인한 소리깨짐을 걱정해야 될 정도로 파형이 충분히 크게 나왔습니다(노이즈도 비례해서 증가. 그래서 음악용으로는 부적합.). 이정도면 증폭마이크의 감도를 넘어서는 건데, AGC OFF 상태에서 레벨을 과하게 줄여놓은 이유가 납득되지 않을 정도로 마이크 캡슐의 성능이 좋게 느껴져서 “횡재했다”는 생각이 절로 들더군요.




▲ AGC On 상태에서 똑같이 녹음해봤습니다. 한결 시원시원하죠?



리얼텍 내장 사카의 스테레오 믹스 세팅으로 PC사운드와 USB마이크의 소리를 섞어 출력하는 법이 궁금하시면 아래의 링크를 참고해보시고,

http://tsignblog.tistory.com/15


내장 사운드카드가 스테레오믹스 기능을 제공하지 않아서 불가피하게 USB마이크 드라이버만을 가지고 소프트웨어적으로 스테레오믹스를 구현하고자 한다면 아래 링크를 참고해보세요.

http://jimnong.tistory.com/584


소프트웨어 기반 스테레오믹스 심화 과정은 아래 링크에서...

http://potsu.net/index.php?document_srl=7837834&mid=free


6. 저의 생각

AM 310 좋음


이 마이크의 장점을 추가로 꼽자면... (저가형 마이크들과는 다르게) 수음되는 목소리의 톤이 실제 목소리와 거의 같다는 점인데요, 저음이 너무 빠져서 카랑카랑하게 들린다던지 저음이 너무 들어가서 뭉툭하게 들린다던지 하는 증상이 없기때문에 실시간 스피치 용으로 활용하기에 좋았습니다. 후처리 할때도 손댈 부분이 적어지니까 좋겠고요.


AGC를 켜면 최상급 수준의 성능이 나오는 반면 AGC때문에 무음구간에서 노이즈가 크게 올라오는 점은 주의할 필요가 있고, 노이즈는 이어폰으로 모니터링할 때만 두드러지게 느껴지므로 스피커 사용자에게는 큰 문제가 아닐 것으로 예상하고... 제가 위에 올린 샘플을 들어보시면 온라인 방송 수준에서는 문제되지 않을만한 노이즈라는 것을 확일하실 수 있을 겁니다.


스테레오믹스 기능이 제공됐다면 다른 사운드카드에 의존하지 않고 좀 더 유연하게 활용 가능했을텐데 그 점이 좀 아쉽네요. 소프트웨어적으로 스테레오믹스를 구현하는 방법이 공유되고 있다는 게 그나마 다행입니다.


25만원 이상의 (노이즈 적고 감도도 좋은) USB마이크 사서 음악용&방송용으로 두루두루 쓸지, AGC 없으면서 -37dB 정도의 감도스펙을 지닌 10만원 중반대의 USB마이크를 사서 음악용으론 적당하게&방송용으론 다소 불편하게 쓸지, 10만원 중반에 Avermedia Godwit 310 사서 AGC 켜고 -23dB 수준의 고감도로 내구성 걱정 없이 인터넷 방송용으로 신나게 쓸지... 본인 성향에 따라 결정하시면 될 듯합니다.


다 필요없고 3만원으로 보이스챗 마이크 고민 끝내고 싶다? 그럼 (하드웨어명가)마이크로소프트 LX-3000 사시면 됩니다.


마지막으로 좋은(&비싼) 마이크들 모아서 추천하는 유튜브 영상 하나 첨부하면서 마치겠습니다. 긴 글 끝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 0 개   l   댓글 4

  • 백드랍 (2017.08.01 18:23 신고)

    안녕하세요 제품 구매전에 이 글을 읽어보긴 했습니다만 AGC를 켰을때 무음시 노이즈가 꽤 있다는 부분을 제품 구매전에는 별 생각없이 읽었는데 막상 사서 녹음을 해보니 노이즈가 이렇게 클지는 몰랐는데 굉장히 거슬리네요...해서 저하고는 정말 안맞는다고 생각하고 다른 USB 컨덴서 마이크로 바꾸려고 하는데 혹시 이 노이즈가 모든 usb 마이크의 종특인가요? 아니면 이 제품만 AGC라는 것 때문에 이런건가요? 다른 USB 마이크를 사용해보신 적이 이쓰시면 비교해서 답변 부탁드립니다.ㅠㅠ

    • 짐농 (2017.08.02 10:06 신고)

      백드랍 // AGC때문에 올라오는 노이즈라고 본문에 언급했었습니다.
      제가 올린 샘플파일... 노이즈 들리나요? 후처리 안한건데. 그리고 대부분의 사운드 편집 프로그램에서 동일패턴의 지속성 노이즈는 클릭 몇 번으로 제거 가능하므로, 실질적으로 문제될만한 요소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제 생각에는 AGC On 상태에서 녹음+노이즈 후처리를 하신다는 가정하에, 40만원짜리 USB마이크도 이것보다 감도+집음성능이 좋다고 단정하기 힘듭니다. 스펙에 감도가 낮게 적혔더라고요. 그리고 UFO마이크, 샘슨 G-Track 같은 저가형 USB마이크랑은 체급 자체가 다르고요.
      처음 사실 때부터 Rode USB 이상으로 사셨으면 몰라도 중고처분으로 실구매가격이 올라가는 현 상황에서는... 그냥 끌어안고 쓰시라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 백드랍 (2017.08.06 19:56 신고)

    답변 감사드립니다. 제가 마이크를 알지 못하는 일자무식이라 주신 답변에서 이해가 안되는 부분이 있어서 추가로 여쭤봅니다^^;;. 마이크에서 일반적인 AGC는 소리의 크기에 맞춰 자동으로 게인을 조정해서 일정한 크기로 녹음해주는 기능으로 알고 있는데 제가 간단히 켜고 끄고 사용해본 바로는 이 마이크의 경우는 뭔가 마이크의 감도가 너무 낮아서 소리가 듣기 힘들 정도로 낮게 녹음될 수밖에 없으니 소프트웨어적으로 억지로 증폭해주는 기능으로 AGC가 작동하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노이즈가 엄청 증가하구요. AGC를 끄면 사실상 사용이 불가능할 정도로 소리가 작으니 노이즈를 낮출 수가 없구요. 또 AGC를 켜놓을 경우 40만원짜리 마이크에 버금갈 수 있을 정도로 감도+집음능력이 좋을 수도 있다고 하셨는데 이게 그냥 감도가 떨어지는 마이크로 녹음 한다음에 엄청 크게 볼륨을 틀어서(즉 이 마이크에서의 AGC기능이랑 같은 맥락)듣는거랑 어떤 차이가 있는지요? 그리고 UFO나 Samson G track 이랑 체급이 다른다는건 어떤 측면에서인지요? 다소 질문이 많습니다. 다 답변 안해주셔도 되지만 시간과 여력이 되신다면 깨우쳐주시길 앙망합니다^^;;. 아.. 그리고 말씀하신 녹음한 소리는 어디있는지 몰라 듣지 못했습니다.

    • 짐농 (2017.08.07 11:03 신고)

      백드랍 // Gain은 하드웨어 증폭 개념입니다. 그래서 게인을 올리면 감도와 잡음 등 모든 하드웨어적 요소들이 따라서 올라갑니다. 감도가 올라가면 그만큼 작은 소리를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Gain 증폭이 어느정도 되는지 스펙에 표시한 제품도 있고, 표시하지 않은 제품도 있는데, 이 제품은 아쉽게도 표시되지 않은 경우네요.
      아무튼 AGC는 Auto Gain Control의 약자니까 자동으로 제어된다는 거겠죠?

      감도가 낮은 마이크는 감도스펙 이하의 작은소리를 받아들이지는 못합니다. 작은 소리에 대한 데이터를 못 받았기 때문에 녹음한 소리를 소프트웨어적으로 증폭하더라도 작은소리는 들리지 않습니다.

      그래서 원칙적으로는 감도 높고 자체노이즈 적은 마이크를 사는 게 최선인데, UFO나 Samson G Track 같은 경우는 감도가 낮고 Gain증폭 기능도 없습니다. 둘은 디자인만 그럴싸한 물건이에요. 본문의 마이크는 AGC 썼을 때 감도가 증폭마이크 수준으로 올라가면서도 저음/중음/고음 밸런스가 좋아서 노이즈 감수하고 싼맛에 쓰시라는 거고, Godwit 310보다 확실하게 좋은 제품을 원하시면 본문 마지막의 유튜브 영상에서 언급되는 마이크 중에서 아무거나 사시면 될 듯합니다.

★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