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3초쯤...)
반응형

윈도우10, Ubuntu 리눅스, Manjaro KDE 리눅스 등을 듀얼부팅(멀티부팅) 구축해서 사용하고 있는데, 어떤 컴퓨터에서는 NTFS 파티션을 mount 하였음에도 쓰기 작업을 할 수 없었습니다. 읽기는 정상적으로 됩니다. 다른 컴퓨터는 NTFS 파티션 마운트 후에 읽기/쓰기가 잘 되었습니다. (우분투, 만자로 리눅스 모두 ntfs-3g 패키지는 설치되어 있습니다.)

 

두 컴퓨터의 설정이 어떻게 다른지 생각해봤는데, 윈도우10에서 최대절전모드(Hybernate) 활성화 여부가 달랐습니다. 윈도우10의 최대절전모드가 비활성화된 컴퓨터는 Linux에서 NTFS 파티션에 쓰기를 할 수 있었습니다.

 

▼ 윈도우10에서 최대절전모드를 비활성화하기 위해서는 Win+X 단축키를 누르고 "명령프롬프트(관리자)"를 띄웁니다.

 

▼ 그리고 powercfg -h off 라고 입력하면 됩니다. 그러면 윈도우10 설치 경로에서 hiberfil.sys 파일이 삭제되면서 최대절전모드가 비활성화 됩니다.

 

https://nounique.github.io/development/multiboot-ntfs-unable-to-write/

▲ 위의 링크에서는 /etc/fstab 파일의 내용을 수정하여 Linux로 부팅할 때마다 NTFS 파티션을 자동으로 마운트하도록 설정하면서, ntfs-3g의 remove_hiberfile 옵션을 추가하는 방법을 추가로 설명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 방법은 저의 취향이 아닙니다. 윈도우 최대절전모드가 저장되는 hiberfil.sys 파일은 용량이 무척 크기 때문에, 자주 쓰고 지울수록 SSD 수명에 안좋거든요.

 

리눅스 커널 5.15에 Paragon Software의 NTFS 드라이버가 통합된다는데, 그러면 이런 자잘한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①광고 차단 플러그인 해제 후 새로고침(F5)
②글주소 복사 ▶ Ctrl+Shift+N(시크릿탭) ▶ 붙여넣고 엔터

① 또는 ②의 방법으로 본문을 볼 수 있습니다.
(Please turn off AdBlock Plug-in.)


p.s. 광고에도 여러분이 관심을 가질만한 정보가 녹아있을 수 있습니다.

( ※ 내가 애드블록 해제를 권유하는 이유 )


댓글 0

댓글!! 작은 정보를 남겨주세요. 다른 분들께 큰 도움이 됩니다. ★